[413]

'문래동 공장과의 즐겁지 만은 않은 네 달간의 대화'


참여 
김 꽃, 김보리, 정동훈, 조효진'
퍼포머 라무, 키네틱한국음악그룹 옌
일정 
2010 05 12 ~ 05 26
여는날 05 12 19:00







 
 [413]은 문래동4가의 수 개월간 사용되지 않았고 빈 공장을 김 꽃, 김보리, 정동훈이 임대하여 창작활동을 하기 위해 결성되었다. 공장은 위로 높게 솟은 천장과 견고하게 설개된 철골 구조물을 가진 것과 대조적으로 쓸모없이 버려진 폐허 공간으로 남겨져 있었다. 과거 소중하게 쓰였을 공장의 여러 물건들도 도시 속 골칫 거리가 된 공장단지들처럼 그 기능을 상실한 채 공장과 함께 숨쉬고 있었다.전시는 [413]의 예술가 3인이 공장 임대 후 약 4개월간의 시간동안 공장을 변화시키고 죽어있던 공간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련의 과정과 공간에 대한 예술가들의 주관적 해석을 담고 있다. 전시는 공장에 버려져 있던 여러 물건들과 문래동 일대의 쓸모없는 패자재가 변화, 재조립되어 존재한다. 이것들은 전시의 전체를 이루는 하나의 부분들로서 존재하며 무조건적인 발전과 개발로 인해 소외되고 버려지는것에 대한 희망적 메세지를 담고 있다. _[413]

'문래동 공장과의 즐겁지만은 않은 네 달간의 대화'
2010

전시전경/1층














6개의 페인트통
2010

opp테이프, 사용한 페인트통, 가변설치

너진 천장을 대체한 천장
2010


버려진 가구, 폐자재, 잡지

영수증으로 세운 기둥
2010


네 달동안 사용한 영수증, 전구

공구함으로 이루어진 벽
2010


버려진 가구, 폐자재,

문래동 근교에서 채집한 150개의 들풀을 심은 화분
2010


잡초, 흙, 화분
2층